ㅎ종성 체언 이야기 > 칼럼

본문 바로가기
?>

전문가코너

[칼럼] ㅎ종성 체언 이야기

작성일 : 2022-11-02

페이지 정보

본문

우리말 바로 알기

[최태호] [오전 11:05] ☆오늘은 쉬어가는 날!


옛말에서 ‘ㅎ’곡용어이었던 ‘머리(頭), 살(肌), 수(雄), 암(雌), 안(內)’ 등에 다른 단어가 결합하여 이루어진 합성어 중에서, [ㅎ]음이 첨가되어 발음되는 단어는 소리나는 대로(뒤 단어의 첫소리를 거센소리(격음)로) 적습니다.


예 : 머리카락(머리ㅎ가락), 살코기(살ㅎ고기),수캐(수ㅎ개),암컷(암ㅎ것),안팎(안ㅎ밖)


‘암-, 수-’가 결합하는 단어의 경우는 표준어 규정(7항 다만)에서 


 수캉아지, 수캐, 수컷, 수키와, 수탉, 수탕나귀, 수톨쩌귀, 수퇘지, 수평아리, 암캉아지, 암캐, 암컷, 암키와, 암탉, 암탕나귀, 암톨쩌귀, 암퇘지, 암평아리


를 예로 들었습니다. 보통 암평아리, 수평아리, 암탕나귀, 수탕나귀 등을 어색하게 생각합니다. 


문제 : 닭의 새끼는 병아리, 소의 새끼는 송아지, 꿩의 새끼는? 

답 : 꺼병이(흔히 꺼벙이라고 하지요.)


♡최태호의 한국어교실♡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  • 온라인신문

    바로보기
  • 문의/제보

    바로보기